"반려동물 1000만 시대" 호텔부터 장례서비스까지 진화하는 '펫코노미'
상태바
"반려동물 1000만 시대" 호텔부터 장례서비스까지 진화하는 '펫코노미'
  • 정윤선 기자
  • 승인 2019.11.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일산업 퍼비 브랜드 '스파앤드라이' 제품./ 사진=신일산업
신일산업 퍼비 브랜드 '스파앤드라이' 제품./ 사진=신일산업

 

반려동물 ‘1000만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과 관련된 산업을 뜻하는 ‘펫코노미(Pet+Economy)’가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과거에는 반려동물 연관 산업이 사료 제조업, 동물병원 서비스 등에 한정됐지만 반려인구가 늘어나면서 반려동물 전용 청소기, 공기청정기 등 ‘펫가전’은 물론이고 반려동물 전용 음식, 호텔·유치원 서비스에서부터 반려동물 장의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서비스와 직업들이 생겨나고 있다. 관련업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 가전 유통 회사인 ‘게이트비젼’은 13일 미국의 펫 전문 청소기 ‘비쎌’을 독점 수입한다고 밝혔다. 이 청소기는 바닥이나 카펫에 묻은 반려동물의 대소변과 털 청소에 특화된 청소기로 각종 세균까지 완벽히 살균해주는 효과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전용 청소기 이외에도 ‘펫가전’은 이미 여러 제품군에서 출시돼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무선청소기 제트를 내놓으면서 반려동물 털을 제거해주는 전용 브러시를 판매했다. 쿠쿠의 ‘펫 에어샤워 앤 드라이룸’은 집처럼 생긴 작은 공간에 들어가서 매일 목욕이 힘든 반려동물의 털에 붙은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에어샤워’로 털어내도록 하는 제품이다. 목욕 후 반려동물의 털을 완벽히 말려주는 건조 기능도 갖췄다. 

위닉스와 쿠쿠에서는 반려동물 털에 특화된 필터를 갖춘 전용 공기청정기도 내놨다. 신일은 반려동물 브랜드인 ‘퍼비’를 만들고 반려동물 자동 발 세척기, 반려동물 전용 욕조 등을 출시했다.

최근 유통업계에서 ‘새벽 배송’이 인기를 끌자 반려동물을 위한 새벽 배송도 시작됐다. 

GS프레시는 지난 8월부터 반려동물 스타트업 기업인 ‘펫츠비’와 손을 잡고 서울·경기 남부·인천 동부 지역에 반려동물 상품 6000여개를 새벽 배송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위한 ‘호텔 패키지’를 운영하는 곳도 있다. 워커힐은 반려동물 전용 침대를 제공하는 숙박 패키지를 운영하고 있다. 이 패키지에는 반려동물을 위한 간식과 장난감 등이 포함돼 있다.

반려동물 산업은 장례서비스까지 이어진다. 경기도 화성의 애완동물장례식장 '강아지넷'은 동물장묘업 정식 등록업체로, 기본 화장 외에도 장례절차에 따른 장례식(국화장)_이 가능하다. 모든 장례절차는 보호자가 참관할 수 있으며, 화장은 철저한 개별 화장으로 진행된다. 동물병원이나 자택 등 원하는 장소로의 픽업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반려동물 관련 산업 규모가 올해 3조원을 넘어 2027년 6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연평균 14.5%씩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현중 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이날 “현재 동물보호법에는 미용·장묘 등 8개 업종만 관련 산업으로 규정돼 있으며 새로 생긴 신규 업종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면서 “빠르게 성장하는 반려동물 산업을 뒷받침하려면 반려동물 보호와 연관 산업 발전을 위해 별도의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