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복지로드맵2.0] 청년 1인 가구 맞춤주택 공급 확대
상태바
[주거복지로드맵2.0] 청년 1인 가구 맞춤주택 공급 확대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0.03.2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버팀목 대출지원, 만34세 이하로 확대

정부가 혼자 사는 청년층을 위한 주거복지 혜택을 내놨다.

20일 국토교통부는 '주거복지로드맵2.0'을 발표하고 2025년까지 맞춤주택 공급을 35만가구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 예술인주택·캠퍼스 혁신파크 등 부처 간 협엽을 통해 주거와 문화·일자리 복합 모델을 확산한다. 기숙사형 청년주택, 노후고시원 리모델링 등을 통해 대학가 등 우수입지 주택 공급도 늘린다.

맞춤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공유주택' 정의를 신설하고 건설·운영 가이드라인 등 제도 기반도 마련한다. 공유주택 공급 스타트업 등에게 사업화 자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주거급여 수급가구의 미혼 20대 청년이 부모와 떨어져 주소를 달리하면 주거급여를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 버팀목 대출 지원 대상도 만 25세 미만에서 만 34세 이하로 확대한다. 만 25세 미만 단독세대주 금리는 1.2%로 인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