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1인 가구 30% 육박한 전남... 이현창 의원 "종합적인 지원 방안 시급"
상태바
[인터뷰] 1인 가구 30% 육박한 전남... 이현창 의원 "종합적인 지원 방안 시급"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05.0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수와 세대수가 반비례 한다는 것은 1인 가구가 그만큼 늘었다는 증거다" 이현창 전라남도의회 의원의 말이다. 

전남의 인구는 200만이 붕괴되면서 2019년 기준 186만 9천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반면에 가구수는 73만7천 가구로 작년에 비해 약 4천 가구가 증가했다. 결국 인구수와 세대수가 반비례 한다는 것은 1인 가구가 그만큼 늘었다는 증거라는게 이 의원 측 주장이다. 

전라남도의회는 지난달 28일 '전라남도 1인 가구 지원 조례안'이 전라남도의회 본회의에서 원안 통과했다. 전남도의회가 전남지역 1인 가구 비중이 30%에 육박하자 이들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 방안에 나선 것이다. 

대표 발의한 이현창 의원은 <1코노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남 1인 가구가 건강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사회적 관계망을 강화할 수 있는 종합적인 지원 대책을 법규화 하여 1인 가구의 복지증진과 지역사회 공동체 강화에 기여하고자 전라남도 1인 가구 지원 조례를 발의하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전남의 1인 가구는 2019년 기준 약 24만 1천가구로 32.7%를 차지하고 해년마다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현재까지 통계청 인구총조사 자료에 의존하고 있으며 전남도의 1인 가구 실태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고. 

이 의원은 "조례 발의를 통해 전남도 1인 가구에 대한 실태조사를 확인 및 진단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전남 22개 시ㆍ군별 1인 가구 비율을 보면, 곡성 40%, 고흥 38%, 신안 38%, 보성 38%, 진도 38%로 높게 나타났으며, 광양 26%, 순천 27%, 여수 29%로 조사됐다. 

각 지자체마다 일자리 문제로 인한 인구 유출과 독거노인수가 많은 결과라는게 이 의원 측 설명이다. 

늘어나는 1인 가구에 대해 전남은 다양한 정책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이현창 의원은 "현재 전남도는 신중년 재취업 지원, 청년근속장려금 확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고독사 지킴이단 운영, IT 활용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 IoT활용 독거노인 건강안전알림서비스 사업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사업과 함께 1인 가구 전체가 체감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위해 세밀하게 살피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그는 "1인 가구 지원과 함께 인구정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남의 소멸위험지수는 0.44로서 전국 유일의 지방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되었다.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해 지방소멸이라는 어두운 미래의 시간이 이미 와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부터라도 나서서 선도적으로 인구정책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