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임원회의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안 논의
상태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임원회의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안 논의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05.2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회의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새로운 마음가짐과 빠른 움직임을 촉구했다.

2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전날 임원회의에서 신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경제·문화적 변화에 맞춰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 발굴 및 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지시했다.

또 변화하는 근무 환경에 따라 모든 임직원들이 새로운 일하는 방식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일본 출장길에 오른 신 회장은 이달 2일 귀국해 자택에서 2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뒤 18일부터 잠실 롯데월드타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신 회장은 일본 및 국내 자택에서 화상회의 등을 통해 경영 현안을 챙겨 왔다. 대면 회의는 약 2개월 만으로, 회의에는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각 실장, 4개 BU장들이 함께 했다.

신 회장은 일본에 머무는 동안 현지 경제계 관계자들을 만나고 글로벌 경제 상황을 살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그룹의 전략 방향에 많은 고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와 있다. 종식돼도 기존의 생활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고, 이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시장의 법칙과 룰이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위기만 잘 넘기자는 안이한 생각은 안 된다. 새로운 시대에는 우리가 쌓아 온 경쟁우위가 그 힘을 잃게 될 수도 있다"며 "향후 예상되는 트렌드 변화와 우리 사업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미래 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신 회장은 지난 두 달 간 일본과 한국에서의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경험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 회장은 일본에서 사무실과 재택근무를 병행했고, 한국에 돌아와서는 2주간 재택근무를 했다. 본인 스스로 향후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의 정기적 시행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물리적 거리로 그간 자주 방문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챙기려는 의도다.

그는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업장의 경우 오히려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신 회장은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뀌어야 할 것"이라며 "업종별, 업무별로 이러한 근무 환경에서 어떻게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금은 위기를 돌파하고 이겨내겠다는 의지와 도전 정신, '이기는 정신'이 전 임직원에게 필요한 때"라며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 고정관념을 깨는 사고의 전환, 빠른 실행력을 통해 임직원 모두 미래성장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