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정수 전북도의원 "1인 가구, 외로움 달래기로 반려동물 키워"
상태바
[인터뷰] 김정수 전북도의원 "1인 가구, 외로움 달래기로 반려동물 키워"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05.2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월 국민청원에는 유튜버 동물 학대가 심각하다는 글이 올라와 20만 명의 청원 동의를 얻어냈다. 결국 청와대는 "여러 동물보호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바란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최근 핵가족화, 나 홀로 가구가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일부 반려동물 소유주들이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의식이 부족해 학대와 유기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 김정수 도의원은 '반려동물의 보호와 학대방지를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김 의원은 "저출산ㆍ고령화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핵가족화와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고 반려동물 관련 시장과 산업도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추세에 있다"면서"특히 나 홀로 사는 1인 가구가 반려동물을 또 다른 가족으로 생각하고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반려동물을 많이 양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순한 외로움을 달래기 위함이 다수라는 게 김 의원 측 설명이다.

실제로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에서 발표한 2019 한국 1인 가구 보고서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약 11%인 것으로 조사됨. 반려동물을 키우는 좋은 점에 대해서는 “또 하나의 가족이 생긴 느낌”이 48.1%로 가장 높았고, '혼자 사는 외로움을 달래준다'가 30.2%, '집안이 활기참'이 18.4%로 뒤를 이었다.

문제는 이런 이유로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상당수 유기한다는 점.

김 의원은 "전북의 유기동물 처리 두수 및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2019년 유기동물 입양률이 3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유기동물 관련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동물보호 사업(720만원), 유실 유기동물입양비 지원사업(87만원), 유실 유기동물 구조 및 보호 비용지원사업(164만원),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 지원사업(183만원)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학대에 대해서도 차원에서 14개 시군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민원이 발생하면 시군 직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파악해 고발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늘어나는 반려족들을 위해 사후 개선책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김 의원은 "반려동물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사육ㆍ관리되는 등 생명에 대한 경시 풍조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도민들의 동물 생명 존중 의식 고취와 건전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