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평등 아닌 역차별"…인천공항 정규직 반대 국민청원 17만명 동의
상태바
"이건 평등 아닌 역차별"…인천공항 정규직 반대 국민청원 17만명 동의
  • 안지호 기자
  • 승인 2020.06.2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정규직 1400명보다 많은 보안요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밝히자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17만명이 동의했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24일 13시 30분 기준 17만 4202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게시판을 통해 "그간 한국도로공사, 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등 많은 공기업이 비정규직 정규화가 이루어졌습니다"라며 "솔직히 비정규직 철폐라는 공약이 앞으로 비정규직 전형을 없애 채용하겠다던지, 해당 직렬의 자회사 정규직인 줄 알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알바처럼 기간제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그 안에서 시위해서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 및 복지를 받고 있습니다"라면서 "그러던 와중 이번 인천국제공항 전환은 정말 충격적입니다. 정직원 수보다 많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된다니요"라며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이곳을 들어가려고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입니까?"이라며 "사무 직렬의 경우 토익 만점에 가까워야 고작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에서, 비슷한 스펙을 갖기는커녕 시험도 없이 그냥 다 전환이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 듭니다"고 우려했다.

청원인은 또 "이번 전환자 중에는 알바로 들어온 사람이 많습니다. 실제로 그들의 단체카카오톡 내용에는 '금방 관두려했는데 이득이다' 등 이야기가 넘쳐흐릅니다"라며 "누구는 대학 등록금내고 스펙쌓고 시간들이고 돈 들이고 싶었답니까"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이건 평등이 아닙니다.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입니다"라며 "무분별한 비정규직의 정규화 당장 그만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한편, 지난 22일 인천공항은 1902명의 비정규직 보안 검색요원을 자회사 정규직이 아닌 청원경찰로 신분을 바꿔 공사가 직접고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