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이스타항공 운명의 날 코앞... 임금반납·부채줄이기 총력
상태바
D-1 이스타항공 운명의 날 코앞... 임금반납·부채줄이기 총력
  • 백혜진 기자
  • 승인 2020.07.1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사진= 각 사
(왼쪽부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사진= 각 사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결정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이 제시한 데드라인(15일)을 앞두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대규모 미지급금으로 자칫 매각 딜(deal)이 무산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이스타항공이 부실 축소를 위해 분주하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약 1700억원 규모의 미지급금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7일 입장 자료를 통해 "그동안 인수 계약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최근 이스타 측에서 계약의 내용과 이후 진행 경과를 왜곡해 발표해 제주항공의 명예가 실추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는 15일까지 이스타항공이 체불임금 등 미지급금 1700억원을 해결하지 않으면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언급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항공 측에 영업일수 10일 내로 선행조건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계약파기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한 것이다. 자력 회생이 불가능한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이 계약파기를 선언할 경우 파산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임금체불로 미지급 급여 규모가 250억원을 넘어선 상태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셧다운(운항중단)으로 매출이 발생하지 않고 있는 이스타항공은 체불임금 문제해결을 위해 직원들에게 2개월치 휴업수당 반납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는 관련 동의서 작성을 근로자 대표 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10일 조종사노동조합을 제외한 근로자 1260여명을 상대로 체불임금 반납에 대한 의사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중 500여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70% 이상의 동의를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 측은 직원들의 체불임금 반납이 현실화될 경우 60억원 내외의 미지급금 해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체불임금 외에도 리스사, 정유사, 조업사 등과 관련된 미지급금을 감면하는 방안을 항공당국과 논의 중이다. 이를 통해 1700억원 규모의 미지급금을 1000억원 이하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다만 노조의 경우"고용유지가 전제돼야 한다"는 선제조건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인수 뒤 제주항공의 고용유지에 대한 확실한 보장 없이 무작정 임금반납에 동의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임금을 반납해 누구에게 줄 것인지 주체가 없음에도 권한도 없는 근로자대표를 통해 체불임금을 반납하려 하고 있다. 제주항공이 원하는 것이면 제주항공이 직접 하면 되는 것인데 왜 인수자 결정도 없는데 이런 짓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향후 딜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낮다는게 관련업계의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이 17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할 가능성은 낮다"라며 "다만 민간 M&A에 이례적으로 국토부까지 개입할 정도로 정부는 이번 사안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제주항공 입장에서는 쉽사리 계약파기를 결정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스타항공 측은 최선을 다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제주항공의 계약 이행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