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왕성옥 경기도의회 의원 "1인 가구에 대한 정확한 실태 조사 이뤄져야"
상태바
[인터뷰]왕성옥 경기도의회 의원 "1인 가구에 대한 정확한 실태 조사 이뤄져야"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09.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왕성옥 경기도의회 의원 

 

2020년 8월 기준, 경기도 내 기초지자체 중 1인 가구는 가평군이 33.8%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연천군(32.9%), 안성시(31.9%), 평택시(31.0%) 다음으로 포천시와 양평군, 오산시, 안산시, 수원시가 30%대에 자리하고 있다. 

경기도 내 기초지자체 1인 가구 비중이 평균 30% 이상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왕성옥 경기도의회 의원은 1인 가구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 의원은 [1코노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1인 가구를 바라보는 인식의 문제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함께하는 사람이 없어서 더 많이 힘들고 그래서 자살률도 높을 것이라는 편견이 있다. 부정할 수는 없지만 다는 아니다. 선택과 다양성의 시각도 함께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령별 계층별로 나타나는 문제도 다양하기 때문에 어느 하나의 정책으로 대체하면 안 된다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를 들면, 노년층은 청년층에 비해 자연사와 분가 등으로 인한 비자발적 1인 가구 상황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게 왕 의원 측 설명이다. 

따라서 전면적인 실태조사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왕 의원은 "통계뿐만 아니라 어떤 맥락으로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고 그들이 무엇을 필요로하는 지에 정량적, 정성적 실태조사가 전면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최근 왕 의원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단계로 '경기도 고독사 예방 및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 조례안 추진했다. 

왕 의원은 "가족해체, 노후파산, 취업난 등으로 가족ㆍ친지 및 지역사회와 고립되어 살다 홀로 외롭게 세상을 떠나는 고독사가 사회적 문제로 되고 있고 고령층뿐만 아니라 빈곤, 실업, 질병, 이혼 등의 사유로 중년층부터 청년층에 이르는 사회적 고립 가구도 고독사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라며 "이번에 발의한 조례안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소외된 가구의 사회적 고립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정함으로써 사회적 고립 가구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공동체 조성을 목적으로 제정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도는 노인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통계만 존재한다. 고독사는 죽음과 연계된 인식으로 인해 일반적으로 노년기에 해당하는 것으로만 받아들여지고 있다. 

왕 의원은 "노령층뿐만 아니라 빈곤, 실업, 질병, 이혼 등의 사유로 40∼50대, 60대 등 중장년층과 청년층의 1인 가구도 고독사 발생률이 높은 현실이다. 지금 경기도가 갖고 있는 통계뿐만 아니라 국가가 갖고 있는 통계도(노인 고독사 법률이 먼저 만들어졌기 때문에) 노인 1인 가구 그리고 고독사 사망 통계치와 무연고자 통계치만 존재한다"라며 "1인 가구에 무엇이 필요한지 정확한 실태조사 후 뒷받침 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사회적 약자 편에서 바라보고 불평등을 해소하고 지구환경을 개선하는 방향을 향해 의회 의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