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LH, 청년 건설기업 육성
상태바
[청년창업] LH, 청년 건설기업 육성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0.10.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LH
사진 = LH

'청년 창업'이 대한민국 경제의 혁신축이 되고 있다. 매년 성공의 꿈을 안고 창업에 뛰어드는 청년이 급격히 늘고 이목을 끄는 성공사례도 증가했다. 그러나 성공률보다 실패율이 더 높은 것이 현실이다. 특히 최근 창업지원자금 관련 '불법 브로커'마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정보의 홍수' 속 올바른 정보를 구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1코노미뉴스]는 결코 쉽지 않은 창업의 길에서 청년 창업자의 성공을 지원하고자, 정부와 지자체의 청년 창업 정책 정보를 제공한다. -편집자 주

◇LH 청년 창UP·스타트UP 디딤돌 구축사업

LH가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청년 인재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LH 청년 창UP·스타트UP 디딤돌 구축사업'은 청년 건설기업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신 성장 기술분야 창업 유도를 목적으로 한다. 

참가신청은 공모사업 공고일 기준 만 39세 이하 청년이다. 예비창업자는 공고일 현재 법인기업의 대표가 아니어야 한다. 예비창업자 2~4인으로 팀을 구성할 수 있고 1인을 대표자로 신청해야 한다. 

공모분야는 청년세대의 건설분야 창업을 위한 우수 아이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신 성장 기술분야 아이템, 창업 및 강소 중소기업 도약을 위한 전 산업분야 우수 아이템이다. 이 중 건설분야 아이템에 가점을 부여한다. 

공고일은 9월 14일부터 10월 16일까지.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다. 

최종 선발된 10팀(기업)에게 총 사업비 2억5000만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진다. 2차에 걸쳐 지원이 이뤄진다. 1차 지원금은 예비창업 5팀과 스타트업 5팀에게 각각 1000만원, 1500만원이 지급된다. 이후 이들 중 5팀을 선별해 2차 지원금으로 각 15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여기에 전문가 멘토링, 창업 교육, 창업공간 등도 지원한다. 

후속 지원으로는 LH 동반성장 프로그램과 연계해 대출, 기술보증지원, R&D지원, 신기술 홍보지원 등을 제공한다. 

평가는 1단계 서류심사, 2단계 1박2일 심층심사, 3단계 중간·최종평가로 이뤄진다. 심층심사에서 10팀을 뽑고 최종평가에서 5팀을 선발한다. 

서류심사 시 가점항목은 신청과제 관련 특허·실용신안권 보유(1점), 정부 또는 공공기관 주최 창업경진대회 입상(0.5점), 내일채움공제 및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0.5점), 한국발명진흥회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수상(0.5점), 최근 1년 이내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교육과정 이수자(0.5점), 청년세대 건설분야 창업 아이템(4.0점), 청년세대 부동산 프롭테크 창업 아이템(4.0점), 경남지역 청년창업·스타트업 지원자(3.0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