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 여객기 내 화물 탑재 운송 본격화 
상태바
LCC 여객기 내 화물 탑재 운송 본격화 
  • 정윤선 기자
  • 승인 2020.10.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여객기 좌석 활용한 화물탑재 시연 장면./사진 = 제주항공
제주항공 여객기 좌석 활용한 화물탑재 시연 장면./사진 = 제주항공

국내 저가항공사(LCC)의 여객기 내 화물 탑재 운송이 본격화됐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항공사들이 현금 확보를 위해 화물 운송 사업으로 방향을 트는 분위기다. 

22일 제주항공은 인천~방콕 노선 운송을 시작으로 여객기 내 좌석을 활용한 화물 운송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내 화물 적재는 화물을 좌석 위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소방산업기술원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방염포 및 실제 화물기에 사용되는 스트랩(결박줄)을 사용해 화재의 위험을 최소화했다. 탑재되는 화물은 원단, 의류, 기계부품 등이다.

제주항공은 기내 화물의 점검과 관리를 위해 객실 화물 안전관리자의 지속적인 교육도 진행했다. 이들은 화물 운송 시 항공기에 함께 탑승해 주기적으로 탑재 화물의 이상 유무를 확인∙관리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내 화물 운송 사업을 위해 국토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수개월 전부터 전담 팀을 꾸려 운영 인력과 장비 등 철저한 준비를 해왔고, 국토부의 엄격한 안전운항 기준을 충족하여 승인을 얻게 되었다"며 "이는 코로나19가 진정되고 향후 항공시장회복 시 LCC 시장을 선도하는 회복탄력성을 갖추는 노력 중 하나"라고 말했다.

국토부에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운송 계획을 제출·운항 승인을 받은 LCC는 제주항공 외에도 진에어, 티웨이항공이 있다. 

진에어는 B777 여객기의 좌석을 떼어내고 객실 내부를 화물 전용으로 개조해 화물 운송에 나섰다. 티웨이항공은 제주항공과 마찬가지로 여객기 좌석 위에 화물을 싣는 방식으로 운송에 나선다. 

앞서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이미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운송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해 급감한 실적을 일부 개선하는 효과를 봤다. 

다만 LCC업계가 잇달아 동일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공급이 늘면 화물 운임은 떨어질 수밖에 없어 수익률이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LCC의 항공 화물 운송은 매출 확대와 비운항 여객기의 활용에 따른 고정비 부담 해소 등 긍정적인 요소가 많다. 다만 화물 운송 계약을 따내기 위한 과당 경쟁이 화물 운임을 하락시킬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