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人1食] 집밥 그리울때…궁's 깡장집
상태바
[1人1食] 집밥 그리울때…궁's 깡장집
  • 백혜진 기자
  • 승인 2020.10.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자 생활하다 보면 집밥이 그리울 때가 많다. 그러던 중 우연히 덕수궁 앞에 있는 '깡장집'을 찾았다. 

이곳의 메뉴는 깡장, 비지찌개, 매콤두부, 제육볶음, 들깨미역국으로 간단하다. 제육볶음 8000원을 제외한 모든 식사메뉴는 7000원이며 선불이다. 또, 본인이 원하는 반찬의 양을 직접 담아 오면되는 셀프방식이다. 보리밥도 부족하면 1인 1메뉴시 리필할 수 있다.

이곳의 장점으로는 반찬 메뉴가 매일 바뀐다는 것이다. 오늘의 반찬은 애호박볶음, 오이무침, 열무김치, 잡채전, 계란프라이, 얼갈이배추 된장국이다.

기자는 깡장집에 맞게 깡장을 주문했다. 깡장은 강된장을 일컫는 말로 갖은 재료를 넣어 걸쭉하게 끓인 요리다.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우렁강된장, 두부강된장, 열무강된장으로 불린다. 이곳의 깡장은 작은 뚝배기에 소량의 된장이 지글지글 끓여진 상태로 나온다. 주인장은 천연재료로 직접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깡장을 콩나물이 얹어진 보리밥과 함께 비벼 먹으면 된다. 크게 자극적이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구수하고도 진한 된장 맛을 내는 깡장은 아삭한 콩나물과 보리밥에 잘 어울렸다. 평소 시골 맛을 좋아한다면 입맛에 잘 맞을듯싶다.

다소 아쉬운 점은 오늘의 반찬인 애호박 볶음과 오이무침은 조금은 짜게 느껴졌다. 하지만, 얼갈이배추 된장국의 시원함과 담백함이 짠맛을 씻겨주는 듯했다. 열무김치 또한 아삭하고 신선한 맛이 좋았다. 잡채전은 계란옷을 입힌 탓인지 의외의 담백함과 당면의 쫀득함이 더해졌다.

이곳 깡장집은 특별함은 없었지만, 집밥이 생각나는 정감이 있다. 최근 식당 물가와 비교해 본다면 7000원이라는 가격으로 반찬과 밥을 넉넉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도 큰 이점이다. 

한 줄 평은 "특별하지 않아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