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강릉시 옥천동 1인 가구, 56.3% 지원 방안 마련 시급"
상태바
[인터뷰] "강릉시 옥천동 1인 가구, 56.3% 지원 방안 마련 시급"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11.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1인 가구가 지방일수록 더욱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다. 강원도 1인 가구 증가율은 전국 평균 38.8%보다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강원도 강릉시의회 정광민 의원실에 따르면 강릉시 인구는 올 9월 말 기준으로 21만3,055명이고 세대수는 10만802세대이다. 그중 1인 가구는 4만2,245세대(41.9%)로 전국 평균 38.8%보다 높고 인근 춘천 38.7%, 원주 39.4%보다도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정 의원 주장이다. 

정광민 의원은 [1코노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국 평균보다 더 많이 늘어나고 있는 강릉시 1인 가구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본다"라며 "강릉시는 도농통합도시로 1인 가구의 비율이 41%나 된다. 농촌은 농촌대로 도심지는 도심지대로 1인 가구 증가 속도가 타지역에 비해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강릉시 구도심지의 1인 가구는 56%다. 강릉시의 경우 도심지 1인 가구와 농촌의 1인 가구 실태가 다르기 때문에 농촌형과 도시형으로 구분해서 접근해야 한다.

1인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구도심인 중앙동과 옥천동으로 무려 56.3%에 달하고, 최저는 27.2%인 송정동 지역이다. 읍과 면 같은 농어촌지역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도심 내에서는 구도심이 위치한 포남동이 읍·면 지역과 같은 비율을 보인다. 구 도심지역의 1인 세대는 50~60대가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다. 

강릉시 1인 가구 증가는 연령대별 소득 불균형으로 이어진다. 

정 의원은 "1인 가구 증가로 나타나는 문제는 연령대와 소득별로 달리 나타난다. 고연령이면서 소득(재산)수준 낮은 계층은 기본적인 복지정책(생계,주거)과 고독사와 사회적 단절로 인한 외로움이 문제로 나타난다"면서 "아울러 청년층의 1인 가구는 건강하지 못한 식단, 주거 등의 문제가 나타나며 1인 가구의 단절성으로 인해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 의원은 "고연령(65세 이상)의 경우는 건강과 외로움을 함께 나누는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라며 "청년층은 1인 가구 주택, 고용정책 그리고 지역공동체 형성을 위한 소셜다이닝 등 청년을 위한 맞춤 정책개발과 시행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엇보다 1인 가구 실태 파악이 우선이라는 게 정 의원 측 주장이다. 

정 의원은 "먼저 1인 가구의 실태와 1인 가구 니드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또한 다인가구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1인가구가 사회 현상임을 인정하는 자세 또한 중요하다. 그래야 실효성있는 정책이 개발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1인 가구' 시대라는 새로운 가족 패러다임을 현실로 받아들이고 그에 따른 인식과 지원 정책에도 변화가 필요한 시기가 됐다. 도농동합 도시 강릉은 농촌과 도시형 1인 가구의 문제가 많다. 이런 내용이 포함되는 1인 가구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강릉형 1인 가구 지원사업을 실시 할 계획이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