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국내 LCC 최초 중거리 노선 '방글라데시 다카' 운항
상태바
에어부산, 국내 LCC 최초 중거리 노선 '방글라데시 다카' 운항
  • 정윤선 기자
  • 승인 2020.12.2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부정기편 운항…차세대 항공기 A321LR 투입
에어부산의 차세대 항공기 'A321LR'./사진 = 에어부산

에어부산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중거리 노선 운항에 들어간다. 

29일 에어부산은 오는 30일부터 중거리 노선인 '방글라데시 다카' 노선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인천-다카 부정기편의 다카행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날 오후 3시에 출발해 현지 샤잘랄국제공항에 오후 6시 45분 도착 예정이다. 인천행은 다음 날인 31일 현지 샤잘랄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 30분에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오전 5시 도착하는 일정이다. 

항공기는 220석 규모의 차세대 항공기인 A321LR이 투입된다. 에어부산의 차세대 항공기로 항속거리가 약 7천400km에 달한다. 총 공급좌석은 220석이다. 신형 레이더 등 최신 항법 장치와 신형 엔진이 장착됐다. 

다만 국토교통부의 부정기편 관련 지침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에어부산의 정책에 따라 인천-다카행은 132석으로 제한해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에어부산의 완벽한 방역체계와 안전운항능력을 내세워 이번 인천-다카 부정기편을 성공적으로 운항할 계획"이라며 "향후 코로나19 종식 시점에 맞춰 차세대 항공기(A321LR)를 활용한 노선 다각화를 통해 승객의 편익과 노선 경쟁력을 동시에 제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