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떠밀린 1인 가구 정책, 올해도 시행 안되나
상태바
코로나에 떠밀린 1인 가구 정책, 올해도 시행 안되나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1.01.0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청
사진=경기도청

 

"사실상 지난해 이뤄진 결과물이 없다. 코로나19로 예산마저 삭감되면서 1인 가구 지원 정책은 올해 시행으로 밀려났다. 하반기에 1인 가구 5개년 계획이 있을 예정이지만 코로나로 확실하지 않고 그때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경기도청 복지정책과 팀장의 말이다.

코로나19로 1인 가구 지원 정책이 떠밀려 집행 시기마저 늦춰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서울시뿐만 아니라 경기도 역시도 지난해 계획했던 '1인 가구' 사업이 코로나19로 난관에 직면하면서 대부분 올해로 밀려났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2월, 1인 가구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생애주기별 특성 및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정책을 실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총 6개 분야 18대 세부과제로 이뤄졌던 1인 가구 지원대책은 ▲외로움·고립 극복 ▲혼자 밥 먹기 개선혼밥개선 함께 먹기소셜다이닝 ▲홀로서기 지원 ▲건강지원 ▲안전 생활환경 조성 ▲웰다잉 지원 등으로 알려졌다.

도는 1인 가구 맞춤형 정책을 시범 추진하고 그 평가 결과를 반영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이마저도 여의치 않게 됐다.

당초 도비 22억 원을 포함한 정책 사업비 33억 원, 도비 128억원을 포함한 주거 지원주거지원 사업비 1108억 등 총 1141억원을 투입할 예정이었지만 예산마저 삭감됐다.

경기도 1인 가구 지원센터 한 관계자는 "가뜩이나 운영하기 어려운 가운데 코로나로 예산마저 삭감되니 더욱 힘들어졌다"라며 "어떻게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꾸려나갈지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또 다른 1인 가구 지원센터장은 "코로나블루를 겪는 사각지대에 놓인 1인 가구가 많지만, 운영조차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예산 집행이 어렵다 보니 센터 안에서도 다른 복지 정책보다 1인 가구를 위한 정책이 밀려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서울시는 2021년 1인 가구 지원사업 예산을 반값으로 삭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