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부산 영업점 직원 30억 횡령…내부 감사서 드러나
상태바
하나은행, 부산 영업점 직원 30억 횡령…내부 감사서 드러나
  • 백혜진 기자
  • 승인 2021.01.0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영업점 직원이 30억원 가량을 부당 대출로 횡령한 사실이 드러나 조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부산 지역 지점 여신 담당자로 근무하는 대리급 직원이 부당 대출을 통해 30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자체 감사에서 적발해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하나은행은 이로 인한 소비자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며 금액 대부분도 회수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직원에 대해서는 내부 조사 후 경찰 고발과 자체 징계 조치를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