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1인 가구 차별받아…대책 강구해야"
상태바
박범계, "1인 가구 차별받아…대책 강구해야"
  • 정윤선 기자
  • 승인 2021.01.1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스1

1인 가구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1인 가구 정책 방향'에 대해 강조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검찰개혁과 법무행정의 혁신이 중요하다"면서 "장관으로 임명되면 여러 차별 정책들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 후보자는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을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한 해로 만들자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또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이 돼야 한다.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30%가 1인 가구인데 여러 가지 차별을 받고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인의 임대소득 미신고 의혹 관련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잘 준비해서 답변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