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헬스케어] 다한증, 이렇게 무서운 병이었나 
상태바
[1인 가구 헬스케어] 다한증, 이렇게 무서운 병이었나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1.01.1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추위 만나면 동상·피부염 위험도 ↑
사진 = 강남베드로병원
자료사진./사진 = 강남베드로병원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질환 다한증. 손발에 땀이 많이 나는 정도로 알고 있지만, 강추위가 이어지는 겨울에는 가볍게 볼 수 없다. 

특히 자신의 건강관리에 소홀하기 쉬운 청년 1인 가구라면 북극성 한파가 이어지는 올 겨울,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어그부츠, 방한화 등 땀 배출이 어려운 신발을 신고 장시간 외부활동을 한 탓에 다한증이 심해지는 환자가 많다. 

다한증은 계절에 상관없이 필요 이상으로 땀을 줄줄 흘리는 질환이다. 겨울철 다한증은 끈적이는 땀보다 땀이 마르면서 손발이 급격히 차가워지기 때문에 꽁꽁 어는 듯한 느낌까지 견뎌내야 한다. 즉 땀이 담으로 끝나지 않는다. 

최근 한 대학병원 연구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자료를 근거로 다한증 환자가 일반인에 비해 심뇌혈관 질환 위험도가 크다는 분석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분석을 보면 다한증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뇌졸중 1.24배, 허혈성심장질환 1.16배, 기타 심장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1.22배 높은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주목할 만한 것은 다한증 치료를 위해 ‘교감신경절제술’을 받을 경우 심뇌혈관 질환 위험도가 낮아졌다는 사실이다. 

윤강준 강남베드로병원 신경외과 전문의는 “보통 다한증 환자는 교감신경 항진 및 자율신경계 이상이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교감신경이 항진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커지는데, 교감신경절제술로 교감신경 항진을 조절하면 다한증뿐만 아니라 심뇌혈관질환 위험까지 줄일 수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교감신경절제술은 흉강내시경을 활용해 시상하부에 열 손실 신호를 전달하는 교감신경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이다. 땀 배출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며 지속 시간도 영구적이다.

특히 단일공 교감신경절제술은 여러 개의 내시경이 아닌 단 하나의 8mm 내시경을 통해 치료한다. 1cm 미만으로 절개 후 진행되며 마취 후 한쪽당 약 10분 내외로 수술이 끝난다. C-ARM 장비를 활용해 2중으로 확인하기 때문에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단일공 교감신경절제술은 수술 후 회복속도가 빠르고 흉터가 거의 없다. 다른 치료 후 증상이 재발해도 치료가 가능하다. 수술 후 통증이 적다도 적다. 

윤강준 신경외과 전문의는 “기온이 높을 때 적당히 땀이 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계절과 온도에 상관없이 땀이 나는 것은 질환”이라며 “겨울철 다한증은 땀이 마를 때 체온이 떨어지다 보니 수족냉증, 동상, 피부염 등을 동반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