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코로나19 속 청년 일자리 확대…2021년 신입 45명 채용
상태바
반도건설, 코로나19 속 청년 일자리 확대…2021년 신입 45명 채용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1.01.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건설이 코로나19 속에서도 신입사원을 꾸준히 채용하며 청년 일자리 확대에 호응했다. 

21일 반도건설은 2021년 신입 및 경력직 공채를 통해 총 45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말 진행된 반도건설의 공개 채용에는 45명 선발에 2000여 명의 지원자들이 지원해 평균 4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채용 분야는 ▲건축 ▲토목 ▲설비 ▲전기 ▲안전관리 ▲현장관리 ▲공공영업 ▲설계 ▲회계 ▲자금 등이다. 채용은 서류전형, 1차 면접, 2차 면접 순으로 진행됐다.

반도건설은 젊은 조직을 바탕으로 한 피라미드형 인력구조로 매년 정기공채를 통해 신입사원을 꾸준히 채용하고 있다. 

특히 사업다각화 및 사업영역 확장에 따른 적극적인 인재영입과 전문기술 인력 확보에 힘쓰고 있다. 

이를 통해 반도건설은 ‘유보라’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특화상품 개발과 첨단기술력에 최근 트렌드를 접목하는 등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존 주택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사업다각화에 주력할 것”이라며, “이번 공개채용으로 선발된 인원들의 활약으로 올해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반도유보라’만의 특화상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