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개편…테슬라 모델S 0원·현대 코나 880만원
상태바
전기차 보조금 개편…테슬라 모델S 0원·현대 코나 880만원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1.01.2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조금 체계를 전면 개편했다. 보급물량을 대폭 확대하면서 지원기준을 강화했다. 지난해와 달라진 부분이 많아 올해 친환경차 구매 계획이 있다면 달라진 제도를 꼼곰하게 살펴야 한다. 

21일 기획재정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 무공해 자동차 보조금 체계 전면 개편'을 발표했다. 

먼저 올해는 전기차 12만1000대, 수소차 1만5000대 등 총 13만6000대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전년 대비 전기차는 21.4%, 수소차는 49.2% 증가한 규모다. 

금액기준으로는 전기차는 1조230억원, 수소차는 3655억원을 지원한다. 

또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인프라 구축으로 전기차 충전기 3만1500기, 수소충전소 54기를 연내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 기준으로 가격 구간별 차등화를 도입했다. 차량 가격이 6000만원 미만이면 전액 지원, 6000만~9000만원 미만은 50%, 9000만원 이상은 미지원이다. 

지난해 테슬라 등 수입 고가 전기차량에도 동일하게 보조금이 지급되면서 이들 차량이 전기차 보조금을 쓸어간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테슬라 모델S는 올해 전기차 국고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됐다. 재규어 I-PACE, 벤츠 EQC400, 아우디 e-tron 55 콰트로도 마찬가지다. 반면 현대차의 코나와 기아 니로는 국고보조금만 800만원을 받는다. 한국GM 볼트, 르노삼성 조이는 각각 760만원, 702만원이 책정됐다. 수소차인 현대차의 넥쏘는 2250만원을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은 전기차는 충남이 700만~1000만원, 경북이 600만1100만원으로 규모가 가장 크다. 서울과 제주는 각 400만원으로 최하위다. 수소차는 강원도가 1500만원, 전남이 1200만~1500만원, 전북 1400만원으로 상위권이다. 반면 대구는 900만원으로 가장 보조금을 적게 준다. 수도권은 인천 1000만원, 경기도 1000만원, 서울 1100만원이다. 

이외에도 정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 개선을 위해 적자운영 충전소에 수소연료구입비 일부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액은 수소연료 구입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다. 수소연료비 차액 보조만으로 어려울 경우에는 충전소당 최소 7000만원을 지원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자동차업계는 전기차 보조금 개편에 따라 수입차 브랜드의 가격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 테슬라의 경우 해외에서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가격을 인하한 바 있어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