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음식 가정간편식으로…'혼설족'의 설나기
상태바
명절음식 가정간편식으로…'혼설족'의 설나기
  • 백혜진 기자
  • 승인 2021.02.1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사진=미리캔버스
자료사진./사진=미리캔버스

#. 은행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정모 씨(30)는 올해 설 연휴기간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혼자 보내기로 했다. 정부의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조치를 의식해서다. 정 씨는 "부모님을 뵙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지금 정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연휴 동안 되도록 집에서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혼자 설날을 보내는 '혼설족(혼자 설날을 보내는 사람)'이 늘어날 전망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이틀간(21년 2월 2~3일) 전국 성인남녀 999명을 대상으로 '구정계획'을 조사했다. 그 결과 '귀향한다'는 27.5%에 불과했다. 나머지 57.0%는 '귀향 계획이 없었다'고 답했고, 15.5%는 '방역지침에 따라 귀향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집에서 휴식'이 34.2%로 가장 높았다.

이는 지난해 추석 귀향계획(40.1%)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귀향 계획이 없는 이유는 '방역지침'이 56.5%으로 절반을 넘었다. 이어 '우리 집으로 모임', '방문할 친지가 없음'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비대면 명절이 지속화 되자, 유통업계는 지난해 혼추족에 이어 혼설족을 겨냥한 HMR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다.

◇ 유통업계, 혼설족 겨냥한 명절 HMR 속속 등장

이마트·SSG닷컴·GS25·홈플러스·CJ제일제당 등은 혼자서도 쉽고 간단하게 명절음식을 준비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각종 행사를 통해 혼설족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이마트와 SSG닷컴은 설맞이 '피코크 간편 제수용품' 물량을 20% 확대했다. 비대면 명절이 지속되면서 간편하고 소포장을 원하는 고객이 늘어서다.

또한, 오는 12일까지 간편 제수용품 행사를 실시한다. 대표 품목은 떡국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한우 사골육수와 떡국떡, 명절 대표 음식인 각종 전, 잡채 등 다양한 구성품을 소개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간편함으로 피코크 간편 제수용품의 인기가 높다"면서 "맛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상품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전국 점포와 온라인에서 '포스트 설 기획전'을 진행한다.

'간편하게 즐기는 맛있는 집밥' 기획전을 열고 시그니처 밀키트 5종과 수산 인기 간편식 8종 등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CJ제일제당은 명절음식 밀키트 제품을 출시했다. '수비드 소사태찜', '소고기버섯듬뿍잡채', '소고기육전·모둠전', '매생이굴떡국' 등 4종이다.

해당 상품은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밀키트 '쿡킷'의 신메뉴다. 아울러 오는 18일까지 쿡킷 홈페이지를 통해 '설 명절 특별한 음식' 행사를 진행한다.

편의점 GS25는 혼설족을 겨냥한 '새해복많이받으소' 도시락을 선보인다.

해당 도시락은 설 한상 차림 콘셉트로 기획됐다. 모둠버섯소불고기, 모둠전, 우엉잡채, 두부시금치버무리 등 명절 대표 음식을 위주로 구성했다. 또한, 10일까지 도시락을 역대 최저 가격(명절 도시락 기준)으로 제공하는 행사를 준비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비대면 명절에 혼자서도 간편하게 명절음식을 즐길 수 있는 가정간편식 수요가 늘고 있다"면서 "요리 초보라도 간편하게 명절음식을 준비할 수 있어 가정간편식을 찾는 혼설족이 앞으로 더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