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人1食] 푸짐한 김치찌개와 찰진 돌솥밥 맛이 일품인 '한국관'
상태바
[1人1食] 푸짐한 김치찌개와 찰진 돌솥밥 맛이 일품인 '한국관'
  • 안지호 기자
  • 승인 2021.02.1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청 앞 북창동은 먹자골목으로 유명하다. 그중 돌솥밥 맛이 일품인 '한국관'을 방문했다.

이곳의 메뉴는 김치찌개, 삼겹살, 보쌈 등 다양하다. 먼저 종합김치찌개를 주문했다. 가격은 1인분에 9000원이다.

뒤이어 돌솥밥, 무말랭이, 김치, 묵, 생김·간장이 기본 반찬으로 제공됐다. 반찬맛은 다른 음식점과 차이점은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이곳이 유명한 이유는 바로 돌솥밥이다. 따뜻하고 찰진기운이 넘쳐흐르는 흰쌀밥이 언뜻 보기에도 먹음직스럽다. 테이블마다 놓인 그릇에 밥을 퍼담아 놓고 물을 부으면 식후 숭늉까지 맛볼 수 있어 일석이조다.

밥맛은 흰쌀밥 본연의 맛이 느껴진다. 앞에서도 강조했듯 찰지면서도 담백한 맛, 단맛이 그대로 느껴질 정도다. 어느 반찬이 와도 한 그릇 뚝딱할 기세였다.

김치찌개도 양이 푸짐하다. 김치, 돼지고기, 소시지, 햄, 콩나물, 참치, 두부, 썰린 파, 라면사리 등이 들어있다. 얼핏 보면 부대찌개와 비슷하다.

김치찌개는 끓이면 끓일수록 김치의 맛이 우러난다. 라면사리와 김치, 소시지를 덜어 먹어봤다. 새콤하면서도 짠맛이 나지만 크게 자극적이지 않다. 밥과 함께 먹으면 적당한 정도다.

밥을 다 먹고 나면 김치찌개도 바닥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때 아까 준비해놨던 숭늉을 살포시 꺼내면 된다. 적당히 불은 밥알갱이와 따끈한 기운이 남아있는 숭늉은 자극적이었던 입맛을 정리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먹으면 먹을수록 주인장의 돌솥밥 선택은 신의 한 수라는 생각이 든다.

한 줄 평은 '솔직히 집밥보다 맛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