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人1食] 서울식 추어탕 대명사 '용금옥'
상태바
[1人1食] 서울식 추어탕 대명사 '용금옥'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1.03.2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다동 용금옥 추어탕.
서울 중구 다동 용금옥 추어탕.

보양식으로 꼽히는 추어탕. 남원식과 경상도식이 대부분인데, 서울에는 서울식 추어탕집이 있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는 '용금옥'이다. 무려 1932년부터 이어져 온 전통의 강자다. 

서울 중구 다동에 있는 용금옥이 본점이다. 용금옥은 골목길 한 켠에 있어 일부러 찾아가지 않으면 발견하기도 쉽지 않다. 고풍이 느껴지는 대문을 넘어 좁은 복도를 지나면 작은 홀과 방이 나온다. 

자리를 잡고 추어탕을 시키자 금방 한 그릇이 나왔다.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째로 넣은 추어탕이 이곳의 주력이다. 그러나 기자는 개인취향에 따라 갈아서 넣은 추어탕을 주문했다. 

보글보글 끓는 뚝배기에 보기만 해도 얼큰한 추어탕과 밥 한 공기가 나왔다. 용금옥 추어탕은 기본적으로 잡내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그래도 잡내에 예민하다면 산초가루를 취향에 따라 추가하면 좋다. 대파와 청양고추도 넣고 싶은 만큼 넣으면 된다.

국물을 젓가락으로 휘휘 저어보면 안에 옥수수면 같은 국수가 있다. 과거에는 국수가 따로 그릇에 나왔던 것 같은데 이날은 국물에 담겨 나왔다. 후루룩 두어 젓가락 먹을 만큼의 양인데 이게 별미다. 고명으로 유부와 버섯이 들어 있는 것도 차이점이다. 

용금옥 추어탕의 핵심은 역시 국물 맛이다. 미꾸라지가 워낙 곱게 갈려서 사실 추어탕인지 모를 정도이기는 하지만 더러 건더기와 뼈가 씹히기도 한다. 얼큰한 국물은 기대 이상으로 구수하고 깊은 맛을 낸다. 걸쭉한 국물에 밥을 말아 함께 나온 밑반찬과 먹다 보면 어느새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운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밥 양은 그리 많아보이지 않지만 기자에게는 적당했다. 양이 부족하면 더 달라고 하면 된다. 

한 줄 평은 이렇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한결같은, 믿고 먹는 맛집.'  

서울 중구 다동 용금옥.
서울 중구 다동 용금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