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데이터센터] 2020년 여성 2명 중 1명 밤길 '불안'
상태바
[1인 가구 데이터센터] 2020년 여성 2명 중 1명 밤길 '불안'
  • 백혜진 기자
  • 승인 2021.03.2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 = 통계청

2020년 기준 여성이 느끼는 야간보행 안전도가 2년전보다 2.8%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2020년 13세 이상 국민의 66.5%는 혼자 걸을 때 안전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은 83.1%, 여성은 50.2%가 안전하다고 생각했다. 

야간보행에 대한 인식은 남자와 여자간 차이가 심화됐다. 남성의 경우 2018년보다 8.8%포인트 안전도가 상승한 반면, 여성은 2.8%포인트 하락했다. 

야간보행이 불안한 이유는 신문·뉴스 등에서 사건, 사고를 접함이 44.0%로 가장 많고, 인적이 드물어서 25.4%, CCTV 등 안전시설 부족이 20.1%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