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정책 아이디어 찾아요" 자치단체 발벗고 나선다
상태바
"1인 가구, 정책 아이디어 찾아요" 자치단체 발벗고 나선다
  • 정윤선 기자
  • 승인 2021.08.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자 각 지자체가 1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아이디어 공모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서울시와 산하 자치구는 물론 지방 자치단체까지 공모 아이디어를 통해 맞춤형 정책을 발굴하겠다는 취지를 내비치는 모습이다. 

27일 서울시와 각 지방 자치단체에 따르면 내달 9월 한 달 동안 1인 가구가 생활하는데 불편 해소를 위한 정책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우선 서울시는 내달 1일부터 30일까지 서울시민들의 1인 가구 불편 해소를 위한 정책 아이디어를 구한다.

이번 공모전은 다른 공모전과 달리 서울에 주소지를 두지 않더라도 실제 서울에서 생활하는 사람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 

여론조사나 각종 통계지표만으로 1인 가구의 생활밀착형 고충을 파악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추진됐다는 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기존 전통적인 4인 가구에 맞춰있던 정책들이 1인 가구가 증가하자 눈을 돌린 셈이다. 실제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인 가구(664만3354가구)와 2인 가구(586만4525가구)가 전체 2092만6710가구의 절반이 넘은 60.07%로 나타났다. 2010년 1인 가구(414만2165가구)와 2인 가구(120만5052가구)가 차지했던 비율 37.29%보다 22.78%p 높다. 특히 통계청의 '장래가구 특별추계 2017~2047년' 자료에 따르면 전체 가구 가운데 2인 이하 가구 비중은 2047년 72.3%(1612만1000가구)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중 서울시 1인 가구는 약 139만 가구로 총 가구의 34.9%를 차지하며, 2047년까지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3집 중 한집은 1인 가구다. 

전통적 가족 형태인 4인 이상 가구가 줄어들고 1인 가구가 주된 가구 형태로 자리 잡았다. 

서울시는 급격한 1인 가구 증가 현상에 대응해 선도적으로 정책을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의지기도 하다. 1인 가구 지원은 오 시장의 제1호 공약이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오세훈 시장 취임 직후부터 1인 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1인 가구 특별대책추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지난 4월부터 가동한 데 이어 지난달 조직개편을 통해 시장 직속 1인 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을 구성했다.

서울시 1인 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은 "그동안의 정책은 다인 가구에 맞춰진 부분이 없지 않다"라며 "1인 가구도 서울시민이다. 1인 가구가 살아가는 데 불편함이 없는 정책을 반영해서 추진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산하의 자치구도 1인 가구 정책 아이디어 공모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송파구는 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을 펼치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제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주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그동안 정책에서 소외됐던 1인 가구를 위해 진정으로 1인 가구가 필요한 사업 추진을 적극적으로 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성동구도 지난 5월 '1인 가구 지원 정책추진단'(TF)을 발족하고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추진했다. 성동구는 '성동 열린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1인 가구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플렛폼 구축 지원정책을 채택했다.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모인 의견으로 1인 가구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만들고자 했다는 게 성동구 측 설명이다. 

수도권뿐만 아니라 지방자치구도 1인 가구 맞춤형 정책 아이디어 모집에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모양새다. 

앞서 대전광역시는 1인 가구 31그룹을 통해 1인 가구 정책 아이디어를 도출했다. 대전시는 지난 4월 대전에 거주하는 1인 가구 50개 참여자 그룹(그룹 당 3~5인 이내)을 모집하고 이 중 1차로 19개 팀을 선별해서 오는 10월 22일까지 활동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1차 선별팀은 '1인 가구와 건강관리 분야 정책 제안','1인 가구와 식생활 분야 정책 제안','1인 가구와 쓰레기 관리방안' 등 1인 가구에 필요한 주제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