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자영업자 고통과 피로감 보듬어줘야 할 때
상태바
[기자수첩] 자영업자 고통과 피로감 보듬어줘야 할 때
  • 안지호 기자
  • 승인 2021.09.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은자는 말이 없다. 생존을 위해 메아리친 목소리가 허공에 맴돌 뿐이다.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는 생활고 끝에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전남 여수시 치킨 가게 업주가 경제적인 어려움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마포구에서 23년간 호프집을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 역시 경영난과 생활고에 시달리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마지막까지 직원들의 월급을 챙기기 위해 원룸 보증금마저 뺐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7월 경기 평택시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던 자영업자 또한 가게 인근 자가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월에는 충주에서 음식점 업주와 영화관 대표 등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다.

한계에 다다른 자영업자들이 잇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이어가면서 주먹구구식인 정부 코로나 방역에도 파열음이 일고 있다. 추석을 앞두고 정부는 '특별 방역대책'이라는 이름하에 방역수칙을 또다시 일부 변경했다. 잦은 방역정책의 변화는 국민들의 혼란을 부추길 우려가 있다. 명확한 원칙과 실효성 있는 방역지침, 단속이 이뤄져야하지만 실효성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전문가들도 정책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지금 이런 상태라면 언제든지 또 비극은 일어나기 마련이다. 더는 무고한 자영업자의 목숨을 잃게 해서는 안 된다. 

정부는 하루빨리 답을 내놓아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인과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 제한을 하는 것인지, 국민 90%에게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은 펑펑 사용하면서 임대료 조차 보상을 안 해주는 것인지, 노동업계 총파업 시위는 쉬쉬하면서 자영업자 시위에는 공권력을 대거 투입해 원청봉쇄하는지 등에 대해 대책 마련을 내놔야 한다. 그래야 K방역 후폭풍이 잠잠해질 것 아닌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