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가부 장관 "1인 가구 사회관계망 사업 본격 추진 하겠다"
상태바
정영애 여가부 장관 "1인 가구 사회관계망 사업 본격 추진 하겠다"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1.10.2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성가족부가 1인 가구에 대한 사회관계망 형성 지원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22일 다 함께 누리는 성평등사회, 여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고 다양한 가족 포용 및 촘촘한 돌봄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가부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성평등사회 실현을 위해 경력단절 여성 대상 유망직종 직업훈련과정 확대 등 취·창업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재직 여성 고용유지를 위한 위기 요인별 분석과 맞춤형 서비스 모델 개발로 경력단절을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가족 차별 해소와 포용을 위해 관계 법령을 정비하고, 가장 주된 가구 형태인 1인 가구에 대한 사회관계망 형성 지원 사업을 내년부터 신규로 추진하겠다"며 "정부 정책이 다문화가족에 미칠 영향을 평가하기 위한 '다문화영향평가' 도입을 추진하는 등 다문화가족 정착을 위한 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양한 가족 차별을 해소하고 포용하기 위해 마련된 '건강가정기본계획'은 이미 논의된 바 있다. 

앞서 지난 4월 여성가족부는 향후 5년간 가족정책 추진의 근간이 될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을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 발표하고 실행에 옮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향후 1인 가구 사회관계망 형성은 지역별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밖에도 여성가족부는 이날 국정감사를 통해 공공기관 고위직을 대상 별도의 폭력예방교육을 의무화, 향후 적용 대상 기관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