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연기대상' 의상논란에 입 열었다
상태바
효린 '연기대상' 의상논란에 입 열었다
  • 천소연 기자
  • 승인 2019.01.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 KBS2 '연기대상' 캡처>

가수 효린이 연말 ‘연기대상’ 축하무대에서 화제가 된 의상 논란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화제를 몰고 다니는 효린, 마마무 화사, 에프엑스 루나, 오정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꼭 그렇게 해야만 속이 후련했냐’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효린은 의상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효린은 지난해 KBS ‘연기대상’ 축하무대를 꾸몄다가 특별한 의상으로 인해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자리에 있던 MC 차태현은 자신을 포함한 주변 참석자들의 실제 반응을 전했다. 효린은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지 몰랐다”면서 당시 상황과 이 의상을 준비한 특별한 이유 등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 <사진출처: MBC '라디오스타'>

효린은 무엇보다 열심히만 하면 흑역사가 생기는 상황이 언급되자 “무대만 올라가면 넘치는 열정을 주체할 수 없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그녀는 누리꾼들로 하여금 짤들을 무한으로 생성케 하는 자신의 캡처와 사진, 영상들에 대해 얘기하면서 황비홍, 꽃게 춤, 지도 등 레전드 짤의 탄생비화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효린은 홀로서기로 자신이 소속사 대표가 된 것과 관련해 “첫 1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몰랐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효린은 교회에서 자신도 모르게 흥이 폭발한 사연을 털어놨다. 아울러 집에서 춤을 추면 고양이들이 놀란다면서 상황을 재연, 주변을 폭소케 했다고 전해져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