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한복판 호텔에서 필로폰 제작…외국인 일당 검거
상태바
서울 도심 한복판 호텔에서 필로폰 제작…외국인 일당 검거
  • 장영선 기자
  • 승인 2019.05.2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뉴스 화면 캡쳐> 

서울 도심 호텔에서 머물며 마약을 대량 제조한 외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외사과 국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 A씨와 원료 공급책 B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일 관광 비자로 입국한 뒤 서울 종로의 한 호텔에 투숙하며 필로폰을 제조했다.

통상 필로폰은 제조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유독 가스가 배출되고 특유의 악취까지 있어 거주지에서 멀리 떨어진 변두리나 폐가 등에서 제조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시간도 한 번 제조에 3∼4일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A씨는 본인의 제조기술을 활용해 고도의 환기시설 없이 호텔 방 창문만 열고도 외부에 발각되지 않은 채 30시간 만에 필로폰을 제조했다. 같은 호텔에 머무는 투숙객도 마약 제조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방 안의 제조 도구가 발각되지 않도록 한 달 가까이 호텔 직원의 청소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국인 기술자가 국내를 마약 제조 거점으로 삼았다는 점도 이번 사건에서 특이한 점으로 파악했다.

국가정보원의 첩보 제공으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제조기술자가 투숙한 호텔의 건너편 숙박업소에서 수일간 잠복하다가 지난달 28일 제조 현장을 급습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금·원료·도구 공급책인 대만인 화교 B씨도 서울 은평구에서 검거했다. 두 사람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으며 해외에 있는 윗선으로부터 비밀 메신저로 지시를 받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머물던 집 주인이자 B씨 친구인 C씨도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일당은 혐의를 인정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후속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 정도 제조량이라면 국내 유통망도 갖춰져 있을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마약류 범죄를 근절하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이들에게서 압수한 마약은 3.6㎏이다. 12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며 금액으로는 1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