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최고 수준의 방역태세 할 것"
상태바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최고 수준의 방역태세 할 것"
  • 노대한 기자
  • 승인 2019.06.03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YTN뉴스 화면 캡쳐>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지금 북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매우 빠르게 남하하며 확산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지금부터는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가동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총리실 간부회의를 통해 이같이 멀하며 "접경지역과 공항, 항만, 양돈 농가 등의 방역에 조금의 빈틈이라도 있어선 안 된다"고 지시했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는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들과의 영상점검 회의를 날마다 열어 현장에서 필요한 조치들이 신속하게 이뤄지게 해달라"며 "특별관리지역 내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 설치, 사육 농가의 울타리 설치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접경지역 농가와 관계기관 모두 참여하는 가상 방역훈련(CPX)을 서둘러 실시해 방역에 부족한 점은 없는지 점검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현재 10개 시·군에 설정된 특별관리지역을 더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도 검토해달라"며 "접경지역 외에도 전국의 6천여 양돈 농가에 대한 일제점검을 하고, 방역 및 신고요령을 세밀하게 교육하고 홍보하라"고 전했다.

그는 또 "통일부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확산 방지를 위한 협력방안을 북한과 적극 논의해 주기 바란다"고 재차 지시했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려면 내외국인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해외에서 오실 때는 불법 축산물을 절대로 반입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다행히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그러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백신도, 치료 약도 없는 데다 치사율이 100%에 가깝다. 유입 차단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 동물에만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폐사율이 높지만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는 상황. 과거에는 아프리카와 유럽 등지에서만 발생했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몽골, 베트남은 물론 중국까지 퍼졌고, 결국 북한을 통해 한반도에도 유입된 것이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따르면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달 23일 중국 국경에 인접한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신고됐고, 이틀 후인 25일 확진됐다. 농장에서 사육하던 돼지 99마리 중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려 폐사했고, 나머지 22마리는 살처분 됐다.

앞서 정부는 남측으로의 확산을 우려해 지난 달 31일 강화군 옹진군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과 강원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등 북한 접경지역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관련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