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로 나온 웅진코웨이, 2Q ‘매출·영업익’ 역대 최대 기록... 몸값 올라가나
상태바
매물로 나온 웅진코웨이, 2Q ‘매출·영업익’ 역대 최대 기록... 몸값 올라가나
  • 공신영 기자
  • 승인 2019.07.3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코노미뉴스=공신영 기자]매물로 나온 웅진코웨이가 2분기에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호실적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1.4% 성장한 7,555억 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6.9%, 12.3% 증가한 1,382억 원, 1,01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업 경영실적의 주요 수치인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역대 분기를 통틀어 최대 실적이다.

웅진코웨이는 2분기 긍정적 실적에 힘입어 상반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도 각각 1조 4647억 원, 2734억 원, 2023억 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특히, 이번 실적에서 현재 소송 중인 CS닥터 퇴직금 관련 충당금 154억 원을 제외할 경우 2분기 영업이익이 1536억 원인 점은 주목할만하다.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 호실적의 배경으로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역대 최대 달성 ▲해외 사업의 고성장 지속 ▲제품 해약률의 깐깐한 관리 등을 꼽았다.

특히 웅진코웨이는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55만 1천 대의 렌털 판매량을 기록해 전 분기에 달성했던 역대 최대 렌털 판매량 기록을 3개월만에 갈아치웠다. 국내 실적의 호조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의 판매 증가에 힘입었다. 또한 렌털 계정의 지속적인 증가세가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2분기 렌털 계정 순증은 19만 8천 계정을 순증 시켰다. 이에 총 계정수는 738만을 달성했다. 세부적으로 국내는 609만이며 해외 법인은 129만 계정으로 조사됐다.

안지용 웅진코웨이 경영관리본부장(CFO)은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 CS닥터 퇴직금 소송 이슈로 일시적 충당금 반영에도 불구하고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주요 수치에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