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내달 한미 연합훈련 앞두고 탄도미사일 발사
상태바
北 김정은, 내달 한미 연합훈련 앞두고 탄도미사일 발사
  • 노대한 기자
  • 승인 2019.07.3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코노미뉴스=노대한 기자]북한이 다음달 열릴 예정인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동시에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기싸움 차원에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25일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오늘 오전 5시6분께와 5시27분께 북한이 강원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면서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50㎞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에서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또 당초 이날 새벽 북한이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수 발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전했지만 정보자산을 통해 초기 분석한 결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전했다.

이날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이지스함에서 최초로 포착됐으며, 미국 측 자산에도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국방연구원(KIDA) 주최 국방포럼 기조 강연 뒤 참석자들의 질의응답에 "과거와는 조금 다른 제원으로 식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두 번째 발사체는 우리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MCRC·이지스함에 거의 동시에 포착돼 현재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미사일 위협 대비책이 있느냐'는 참석자 질문에 "최근 북한이 발사한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형태의 미사일과 관련해 저고도에서 풀업(하강단계서 상승) 기동을 해서 요격이 어렵지 않겠느냐고 하는데 어려울 수 있지만, 우리 방어자산의 요격성능 범위에 들어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또 "모든 작전운영 시스템도 북한보다 우리가 월등하다"면서 "군사정찰 위성 같은 사업들은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충분히 방어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새로운 유형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한 지 6일 만에 추가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추가로 쐈다.

당시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쏜 신형 탄도미사일 두 발 모두 약 600㎞를 비행했으며,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유사하다는 평가와 함께 하강 단계에서 요격 회피 기동을 하는 비행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한미 군 당국은 가용한 정보자산을 토대로 북한이 이날 발사한 발사체의 정확한 비행거리와 제원 등을 분석 중이다. 현재 까지 엿새 전 발사한 신형 탄도미사일과 동일한 종류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합참 관계자는 또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