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후보 청문회 놓고 여야 격돌
상태바
조국 법무장관 후보 청문회 놓고 여야 격돌
  • 노대한 기자
  • 승인 2019.08.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법무장관 후보./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일코노미뉴스=노대한 기자]조국 법무장관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놓고 여야가 격돌하는 모양새다.

12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정면충돌하며 이달 말 줄줄이 예고된 청문회를 앞두고 하한기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가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힐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 “사노맹은 무장봉기에 의한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탈취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까지 만들었던 반국가 조직이었다. 조 전 수석이 이 일들에 대해서 자기반성을 한 일이 있느냐”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대체 말이나 되는 이야기냐. 그렇지 않아도 우리 안보가 위태로운 상황인데 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검찰이 과연 제대로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고 쏘아붙였다.

또 그는 “조 전 수석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비뚤어지고 편향된 인식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들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이었다”며 “무소불위의 사법 권력을 이용해서 야당을 탄압하고 과거의 비리를 덮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적격성을 거듭 강조하며 야당의 파상공세에 차단막을 쳤다. 9월 정기국회에서 정국 주도권의 향배가 인사청문회 결과에 달린 만큼 조 후보자를 포함한 개각 인사들의 청문회 '무사통과' 의지를 다지는 데도 주력했다.

이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개각은 일본 경제보복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국내 상황이 엄중한 때 이뤄진 것으로 새로 합류한 분들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인사청문회를 잘 통과해야 하반기 국정운영이 순조롭게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야당의 (조 후보자)지명철회를 요구하는 논리는 막무가내" 라며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누구는 절대 안된다는 시각으로 임하는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의 태도는 국민 시각과 동떨어져 있다"며 ""과거 낡은 권력기관에서 새로운 국민기관으로 거듭나라는 사법개혁에 대한 국민의 명령은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사법개혁에 대한 우리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는 문재인 정부의 장관 내정과 사법개혁 의지는 분명하고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