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결정 연기
상태바
거래소,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결정 연기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9.09.1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코노미뉴스=박수진 기자]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결정이 또한번 미뤄졌다. 인보사 관련 미국 임상 3상 재개 여부나 검찰 수사 상황을 보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는게 거래소 측 설명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이날까지로 예정된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안건 심의일정을 미루기로 결정했다. 규정(코스닥 상장규정 시행세칙 33조의 2)상 필요한 경우 15일 이내로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는데,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이 규정을 토대로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상장폐지 심의를 15일 연장한 다음달 11일까지 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빨라도 내달초에나 심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3상 재개 여부나 검찰 수사 상황 등 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결정되기 보다 시간을 두고 심의를 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의견이 모아졌다”며 “지금 당장 심의·의결을 할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달 26일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를 열고 코오롱티슈진에 대해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오롱티슈진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로 알려진 인보사는 주요 성분 중 하나가 당초 허가받은 것과 다르다는 사실이 드러난데다 거짓 정보를 토대로 투자자를 모집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소액주주들은 한숨 돌릴수 있게 됐다. 결국 이달 말로 예상되는 미국 FDA의 결정에 따라 상장폐지 결정 여부가 판단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