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전자담배 폐질환 아이코스 관계 無"
상태바
한국필립모리스, "전자담배 폐질환 아이코스 관계 無"
  • 공신영 기자
  • 승인 2019.09.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코노미뉴스=공신영 기자] 최근 미국에서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불거진 이슈, 이와 관련한 복지부의 발표에 대해 한국필립모리스가 입장문을 내고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한국필립모리스는 24일 입장을 통해 “아이코스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아니라 궐련형 전자담배다. 미국에서 발생한 중증 폐질환 및 보건복지부의 사용자제 권고와 아무 상관이 없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에 따르면 중증 폐질환 발병 이슈는 미국 내에서 시판 중인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와 관련한 것이다.

실제로 아이코스는 지난 5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공중보건 보호에 적합하다’며 미국 내 판매 인가를 받은 제품이다.

앞서 미국의 경우 지난 20일 기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이 원인으로 의심되는 중증 폐질환 사례가 530건이 보고됐다. 이 중 사망 사례도 8건으로 조사됐다.

현재 월마트·코스트코 등 대형 유통점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 또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안을 내놨다. 미국에서 발생한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 문제와 관련해 액상형 전자담배와 중증호흡기질환 사이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자제하자는 게 이유다.

한국필립모리스 관계자는 “아이코스의 히트스틱은 이번 중증 폐질환 발병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대마 유래 성분인 THC(대마유래물지), 비타민E 아세테이트 등을 함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