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서울런, 청년 1인 가구 '호호' 시의회 '불호'
상태바
[기자수첩] 서울런, 청년 1인 가구 '호호' 시의회 '불호'
  • 지현호 기자
  • 승인 2021.11.0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현호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역점 사업, '서울런'을 두고 뒷말이 이어진다. 추경 예산 배정 당시부터 문제 삼던 서울시의회가 또다시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서울런은 서울시민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오세훈 시장이 내놓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다. 저소득층 학생에게 무료로 양질의 인터넷 강의를 제공한다. 메가스터디, 이투스, 대성마이맥, 에듀월 등에 소속된 11만여명의 유명 강사 강의가 무료로 제공된다. 콘텐츠도 교과 강좌는 물론 전문자격, 인증시험 등 비교과 강의도 무제한으로 수강할 수 있다. 

저소득층 청년이 서울런을 이용하면 한 달에 수십만원의 교육비를 아낄 수 있다. 여기에 멘토링도 제공한다.  

하지만 시의회는 EBS 콘텐츠, e학습터 등을 들며 시가 중복사업으로 예산을 낭비한다고 지적한다. 기존 교육 서비스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과연 그럴까. 서울런 이용자의 반응은 달랐다. 온라인 자격증 정보 공유 카페 등에는 서울런을 추천하는 글이 많았다. "EBS만으로 부족한 점을 채워주고, 멘토링까지 해주니 도움이 많이 된다" "일타강사 인강을 무제한으로 볼 수 있다니 너무 좋다" "경기도에는 왜 이런게 없냐" "정말 유명한 인강에 다양한 주제의 오픈강의까지 있더라" "무료라 별거 없겠지 했는데 깜짝 놀랐다. 같이 자격증 준비하는 형이 나이에서 잘렸다고 부러워하더라" 등이다.

온라인 무료 교육에 대한 갈증이 느껴지는 반응이다. 오히려 사업대상이 만 24세 이하로 제한되면서 혜택을 받지 못한 청년들로부터 아쉽다는 불만도 나온다.

그런데도 정작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시의회는 "약은 약사에게, 교육은 교육청에 맡겨라"라며 사업철회를 요구한다. 서울런을 접한 시민들의 의사는 들어본 것인지 궁금하다. 

서울시는 전체 가구의 3분의 1이 1인 가구다. 이 중 무려 41.2%가 청년이다. 자기계발에 적극적인 청년 1인 가구에게 교육비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서울런이 이러한 부담을 완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가 내년 서울런 구축과 운영비로 배정한 예산은 113억원. 예산안 심의 전부터 삭감 이야기가 나온다. 시의회는 시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테이블 너머 현장을 바라보고 심사숙고해 결정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