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우, 전진 센터욕심 폭로…알몸에 헤드스핀 까지
상태바
이민우, 전진 센터욕심 폭로…알몸에 헤드스핀 까지
  • 정윤선 기자
  • 승인 2019.06.2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쳐>

[일코노미뉴스=정윤선 기자] 그룹 신화 이민우가 전진의 센터 욕심을 폭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게스트로는 신화 이민우, 전진이 출연했다.

이날 이민우는 "SM엔터테인먼트 시절 이수만 선생님이 '이 독무는 민우가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룹 내 춤을 잘 추는 또 다른 멤버가 있지 않나. 그 멤버가 열등감이 있는 줄 몰랐다"며 "그 멤버가 지금 제 앞에 있다"고 전진에 대한 폭로를 시작했다.

이민우는 "멤버가 여섯 명이다 보니까 구성을 짠다. 가장 기본적인 피라미드 대형으로 안무를 짜면 센터가 제일 앞에 서는 구조다. 제가 센터에서 춤을 출 때 제 바로 뒤에 항상 전진을 둔다"면서 "그런데 춤을 추다 보면 축이 틀어진다. (전진이) 자꾸 내 옆으로 온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전진은 "제일 사랑하는 멤버가 있는데 당연히 붙게 된다"고 재치있게 답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진은 에릭의 "전진이 '민우형이 두 마디 추고 내가 나머지 두 마디를 추면 어떨까'라고 말한 적이 있다"면서 이민우는 "심지어 제 파트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민우는 또 "신화 멤버들끼리 댄스 배틀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하루는 전진이 알몸으로 헬멧을 쓰고 헤드스핀을 하더라"고 폭로하면서 폭로의 끝을 이어갔다.

이어 "그 순간 시선을 어디로 둬야 할 지 모르겠더라"며 "'빠르고 아름답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