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우승호 대전시의원 "청년 1인 가구, 고독과 싸움"
상태바
[인터뷰] 우승호 대전시의원 "청년 1인 가구, 고독과 싸움"
  • 안유리나 기자
  • 승인 2020.08.1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1인 가구를 살펴보면 고독과 싸움이다" 우승호 대전시의원의 말이다. 5년째 혼자 사는 우 시의원 역시 청년 1인 가구의 삶을 살고 있다. 

1인 가구 관련 정책이 쏟아지는 가운데 우승호 시의원은 청년 기본조례 개정을 통해 1인 가구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 시의원은 [1코노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전시에는 19개 대학이 지역에 자리를 두고, 약 7,500여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역량 있는 청년들을 교육하고, 매년 학교에서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지만, 일자리 부족으로 고향으로 돌아가거나 지역을 떠나며 인구가 유출되고 있다. 또한, 대학을 졸업하고 머물렀다가는 도시라고 생각하여 월세살이를 하더라도 전입신고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 일부는 주소지 등록조차 안 하고 있는 실정이다"이라며 "이에 대전시로 전입하는 청년에게 이사비용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자 조례 개정안을 9월 발의 예정이다.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청년들의 정주여건을 마련한다면 지역 내에 머무르며 자리를 잡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조례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20대와 30대 청년층이 1인 가구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주거불안과 빈곤, 청년들 간 경제적으로 격차가 발생하면서 사람들 간 연결고리가 약해지고 있다고 본다는 게 우 의원 측 설명이다. 

현재 1인 가구의 경우  ‘혼밥’, ‘혼술’이 낯설지 않고, 일-직장이 반복되면서 집은 그저 잠자는 곳으로만 인식되어 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우 시의원은 무엇보다 청년 1인 가구의 주거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년들을 위한 행복주택을 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 최소 평수인 4평 남짓한 공간에서 청년의 미래를 꿈꾸고 앞으로 부모의 도움 없이 내 집 마련을 꿈꾼다면 현실은 빚과 대출금 부담으로 다음이 보이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면서 "주거문제를 1차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채 청년들에게 취업하라 결혼하라 자녀를 가져라 한다면 정신적으로도 피폐해지지 않겠는가"라고 꼬집었다.

현재 대전시는 청년 1인 가구에 대한 지원책 마련을 위해 2025년까지 청년과 신혼부부의 주거복지를 위한 3,000가구 규모의 행복주택인 ‘대전드림타운’을 공급한다. 행복주택과 같은 문제로 작은 평수를 기준으로 공급계획이었으나, 2019년 산업건설위 소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청년 주거 설문조사를 거치면서 7.9평과 10.89평을 추가하여 6개 넓은 평형으로 주거안정을 마련했다.
  
인터뷰 마지막으로 우 시의원은 "청년 1인 가구야말로 사각지대로 볼 수 있다. 청년을 집중 조명할 계획"이라며 "정부와 지자체가 미처 보지 못한 소수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일 수 있도록 창구역할이 되려고 한다"고 다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