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청년 1인 가구 3천명에게 '월세' 지원
상태바
부산시, 청년 1인 가구 3천명에게 '월세' 지원
  • 안지호 기자
  • 승인 2020.02.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
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청년 주거안정을 위해  '2020년 부산 청년 대상 월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다인·가족 정책에 비해 빠르게 늘어나는 청년 1인 가구에 대한 정책은 미흡하다고 판단해 지난해 특·광역시 처음으로 청년 월세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 청년 월세 지원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정책 체감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590명 중 98%가 사업 추진에 대한 만족도를 보였고 97.72%가 청년에게 필요한 주거정책이라고 답했다. 또 사업 참여 후 시정에 대한 신뢰 변화도 92.03%가 상승했다고 응답했다.

시는 올해부터 월세 지원 대상을 1000명에서 3000명으로, 지원 기간도 9개월에서 10개월로 늘렸다.

지원대상은 부산시에 거주하는 만 18~34세 1인 가구 청년이다. 사업에 선정되면 10개월간 월세가 지원된다. 소득기준 기준중위 중위소득 120% 이하, 임차보증금 1억원 이하, 월세 60만원 이하의 주택 조건을 갖춘 사람이 혜택을 볼 수 있으며 주택 소유자, 기초생활 수급자, 정부 또는 지자체 청년주거 지원을 받는 사람은 제외된다.

부산청년플랫폼을 통해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거주지 해당 구·군에서 자격확인 및 예비심사를 한 뒤 부산시에서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결과는 4월 16일에 부산청년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인별 문자로도 통보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맞춤형 청년 주거정책 구현을 위한 공동주체로 실효성 있는 정책을 꾸준히 발굴·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